메인 비쥬얼

역대 대통령의 ‘오늘’

06월 28일

더보기

대통령 ‘지시사항’

06월

더보기

자주찾는 정보

이기록 그순간

  • 6.25 전사자 유해 발굴

    3년여에 걸친 6.25전쟁의 비극으로 한국군을 포함한 유엔군 13만여 명이 생명을 잃었으며 이 중 미군 전사자는 5만 명, 실종자는 8천 1백 명에 이른다. 공산군측은 북한군 52만 명, 중공군 90만 명이 전사하였다. </p><br/> 6.25 전사자 유해는 한국전쟁 휴전 직후인 1954년에 유엔군과 조·중측 쌍방이 정전협정 제13항에 따라 북한지역에서 발굴된 17,500여 구를 일괄 송환했다. </p><br/> 그 후 북한에 있는 유해 송환은 별 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하다가 1990년부터 1994년까지 북한지역 내 미군 유해를 북한이 단독으로 208구를 발굴하였고, 1996년부터는 미·북 협상으로 미국과 북한이 휴전 이후 처음으로 북한에서 공동조사를 시작하였다. </p><br/> <script> $(document).ready(function(){ $("#btnMore").on("click",function(ev){ ev.preventDefault(); $("#hdiv").toggle(300);}); $("#hdiv").hide(); }); </script> <a class="button size2 color1 invert" id="btnMore" href="return false">더보기</a> <div id='hdiv'> 그 결과 휴전선에서 45마일 떨어진 북한 운산에서 미군유해가 발굴돼 1996년 7월 29일 휴전선에서 공식행사를 거쳐 최초로 미국에 유해를 송환하였다. 1996년 이후 2005년까지 미·북은 공동으로 유해 총 229구를 발굴했는데, 북핵 문제로 미국측에 의해 2005년 중단되었다. </p><br/> 한편, 우리나라의 6.25 전사자 유해발굴은 6.25전쟁 50주년을 맞아 2000년부터 시작하였다. 6.25 전쟁 전사자 유해발굴기획단을 설치하고 3년간 한시 사업으로 유해 발굴 작업에 착수하였다. 그러다가 2003년 7월 사업 지속추진을 결정하고 2007년에는 유해발굴을 전문적으로 수행할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부대를 창설하였다. </p><br/> 2000년 4월, 육군은 창군 이래 최초로 다부동(경북 칠곡) 및 안강지역(경북 경주)에서 유해발굴을 시작해 유해 122구, 유류품 1,965점을 발굴하였고, 개화산(서울 강서구), 금성(강원 화천), 피의 능선(강원 고성), 백석산(강원 평창) 등에서 한 해 동안 총 344구를 발굴하였다. 유해 분석결과 신장 165㎝ 이하가 51%, 20세 미만이 16%나 됐다. </p><br/> 2006년 조사에서는 강원도 홍천 지역에서 전사한 고 장복동 일병의 유해가 발굴되었는데, 스테인레스 수통에 못으로 새겨 놓은 이름이 단서가 되어 신원이 밝혀져 55년 만에 유족들 품으로 돌아왔다. </p> </div>

  • 청와대

    청와대 자리는 역사적으로 고려시대 남경의 왕궁터였고, 조선시대에는 경복궁 후원이 있었던 곳이다. 이곳은 조선 전기만 해도 일반인의 출입이 가능했지만 임진왜란 이후부터 사람의 발길이 뜸해졌고, 조선후기 경복궁이 복원되면서부터 일반의 출입이 제한되었다. 일제는 조선 총독의 관사를 이곳에 지어 식민지배의 상징성을 부각시키기도 하였다. </p><br/> 1945년 광복 이후 총독관사는 미군정 장관 하지 중장의 관사로, 이승만 대통령부터 노태우 대통령까지 집무실 겸 관저로 사용되었다. 이후 김영삼 대통령은 역사 바로세우기 일환으로 1993년 총독관저(구 본관)를 철거하였는데 철거직전 내부 모습이나 철거장면을 일부 사진기록으로 확인할 수 있다. 현재 이곳은 수궁터라는 옛명칭으로 복원되어 있다.</p><br/> ‘청와대’라는 명칭은 제2공화국 시기 윤보선 대통령에 의해 처음 사용되었는데, 이승만 대통령 시기에는 ‘경무대’로 불리었다. 보통 ‘청와대’는 대통령 보좌진들과 관련 업무공간을 통칭하는 개념으로 사용되기도 한다. 김영삼 대통령은 북악산과 청와대 본관을 형상화한 청와대 문장의 제작을 보고받고, 대통령 표장과 용도를 달리하여 사용하게 하였다.(〈청와대 문장제작 보고〉(1995))</p><br/> <script> $(document).ready(function(){ $("#btnMore").on("click",function(ev){ ev.preventDefault(); $("#hdiv").toggle(300);}); $("#hdiv").hide(); }); </script> <a class="button size2 color1 invert" id="btnMore" href="return false">더보기</a> <div id='hdiv'> 대통령의 업무공간으로써 ‘청와대’는 본관, 영빈관, 대통령 관저, 상춘재, 녹지원, 춘추관 등의 건물로 구성된다. 본관(1991)은 대통령의 집무와 외빈 접견을 위한 중심 건물이며, 1층에는 인왕실, 영부인 집무실과 무궁화실이 있고, 2층에는 접견실, 집현실, 백악실이 있다. 서측의 별채에는 세종실이, 동측 별채에는 충무실이 있다. 영빈관(1978)은 대규모 회의나 국빈 방문시 행사를 개최하는 건물이다. 대통령 관저(1990)는 대통령과 가족이 생활하는 공간이며, 상춘재는 한옥양식의 의전 전용 행사건물로 조선총독 관저의 별관을 허물고 박정희 대통령이 신축(1977)한 후 전두환 대통령이 개축(1983)하였다. 녹지원은 경복궁 신무문 밖의 후원으로 청와대 야외 행사를 개최하는 잔디광장이다. 춘추관(1990)에는 청와대 기자회견장과 출입기자실이 있다. </p><br/> 청와대 관람은 1968년 1 ‧ 21 사태 이후 대통령 경호와 보안상의 이유로 금지하였는데, 노태우 대통령이 1988년 2월 28일 20년만에 재개하였다. 이후 청와대 경내의 관람 범위도 점차 확대되어 김영삼 대통령은 무궁화 동산을, 김대중 대통령은 칠궁을, 노무현 대통령은 신무문을 개방하였고, 이명박 대통령은 청와대를 관광 ‧ 문화명소로 거듭나게 하였다. </p><br/> 제20대 대통령 취임과 청와대 전면 개방을 계기로 제공하는 대통령기록물을 통해 청와대의 변천모습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 </p> </div>

더보기

정책기록

더보기

소식배너

대통령 기록 전시관 정상 운영 안내 전시콘텐츠 보강공사를 완료하고 정상 운영 합니다.  정상운영 : 2022.6.21.화 ~ * 매주 월요일은 휴관 전시관 관람안내 바로가기  PRESIDENTIAL ARCHIVES
2022년 대통령기록 우수논문 공모 사전신청 2022.4.1. ~ 4.30. 결과물제출 2022.10.1.~10.31. 행정안전부 대통령기록관
행정안전부 대통령기록관 대통령 기록 전시관 PRESIDENTIAL ARCHIVES 전시해설 프로그램 운영 전시해설 예약 바로가기
견학·체험 프로그램 행정안전부 대통령기록관 대통령기록문화체험 하러가자! 애들아~ 진로탐색! 진로체험! 어디까지 해봤니? 견학·체험 프로그램 GOGO
어린이 체험관 운영안내 효율적 이용을 위해 사전예약제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