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대통령

제 15대 대통령 (1998년 2월~2003년 2월)

1924년 전라남도 신안군의 생가에서 태어나 12세까지 이곳에서 살았다.

생가위치
  • 전라남도 신안군 하의면 후광길 255
출생
  • 김대중 대통령의 자서전에 의하면 1924년 전라남도 목포 앞바다에서 뱃길로 2시간 거리인 해상 남서쪽 약 57.6km 거리에 위치한 신안군 하의면 후광리 하의도에서 아버지 김운식씨와 어머니 장수금씨 사이에서 3남 2녀 중 장남으로 태어났다.
유년 시절
  • 김대중 대통령이 태어난 당시 하의도는 인구 1만 명 이내의 섬이었는데, 대한제국 시기 덕혜옹주가 일본으로 시집갈 때 이 섬을 일본에 팔아넘기는 바람에 섬 전체가 동양척식주식회사 소유가 되면서 주민들은 일시에 소작농으로 전락해 버렸다
    [출처. 손세일, ≪김대중과 김영삼≫, 일월서각, 1985]
    아버지 김운식씨는 소작인들을 대표하여 일본인들에게 항의나 진정을 내곤 했다. 김대중 대통령은 “내가 태어난 이러한 토양이 민족과 같이 불의에 항거하는 힘을 주었다”고 추억하곤 하였다. 또한 김대중 대통령의 아호 '후광'은 바로 이 마을 이름에서 따온 것이다.
생가 현황
  • 12세에 목포로 이주하기 전까지 후광리의 생가에서 살았던 김대중 대통령의 생가는 오래전에 없어졌던 것을 1999년 종친들이 복원하여 신안군에 기증하였다. 복원된 생가는 6칸으로 안채와 창고 1동, 화장실 1동 등의 부속채와 헛간 등으로 되어 있으며, 생가 옆에 추모관과 기념품 판매장이 있다.
    [생가 안내판 中 발췌]